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02 15:40:49
  • 수정 2021-02-02 15:41:08
기사수정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를 비롯한 2021년도 인공지능 융합 분야 신규과제 공모를 2월 3일(수)부터 시작한다.



[기계신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를 비롯한 2021년도 인공지능 융합 분야 신규과제 공모를 2월 3일(수)부터 시작한다.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 등은 지난해 7월 발표된 ‘디지털 뉴딜’의 대표 과제인 ‘데이터 댐’ 중 하나로, 인공지능을 산업·사회 전반에 접목하여 각 분야 혁신과 신시장 창출을 목적으로 하며, 올해에는 신규과제 18개(407억 원 규모), 컨소시엄 24개를 선정할 예정이다.


우선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는 경제적 파급효과와 국민 체감도가 높은 7개 분야에서 데이터의 안전한 학습과 알고리즘 개발 및 현장 활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규과제 11개(277억ㅍ원)를 공모·선정한다.


여기서 7개 분야는 ① 의료영상 판독·진료, ② 해안경비 및 지뢰탐지, ③ 국민안전 및 신속대응, ④ 불법 복제물 판독, ⑤ 신종 감염병 예후·예측, ⑥ 지역특화산업 품질관리, ⑦ 산업단지 에너지 효율화이다.


또한, 민간의 인공지능 서비스 확산 지원, 인공지능 실증 환경 구축 사업에서도 7개 신규과제(130억 원)를 추가 선정하여 지원한다.



▲ 2021년 인공지능 융합 분야 신규과제 개요



인공지능과 각 분야의 융합은 지난해 디지털 뉴딜 추진을 계기로 관련 지원이 확대·다양화되면서, 성과도 본격적으로 창출되고 있다.


지난해 추경 사업으로 착수한 인공지능 융합프로젝트(AI+X)는 그간 활용이 어려웠던 의료·통관 분야 등에서 50만 건 이상의 데이터를 제공하여, 56개 기업·기관이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 중이다.


또한, 교통·금융 등 27개 민간 서비스 현장에서 인공지능 활용 확산을 시범 적용 중이며, 사업 참여를 통해 확보한 인공지능 기술력을 사업화하는 성과도 창출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격오지 군병원, 산업단지 내 공장 등에 사업의 결과물(의료영상 판독, 에너지 효율화 인공지능 솔루션)을 시범 도입·활용하는 등 산업 현장과 국민 일상 속으로 성과를 본격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송경희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작년에 구축한 기반 위에 올해에는 사업수행을 더욱 본격화하여 디지털 뉴딜 성과를 창출하고 확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각 분야에서의 인공지능 융합·활용을 통해 국내 인공지능 기업에는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국민들이 일상 속에서 혁신적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규과제 수행 컨소시엄은 공모 이후 적합성 검토, 서면평가, 발표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과 기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페이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공고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