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물류바우처·수출인큐베이터 등 ’22년 중소기업 수출지원사업 2,150억 원 투입 2021-12-27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 올해 전 세계 물류애로 해소를 위한 해상·항공운임 지원과 바이어 매칭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으로 중소기업 수출액 최고치를 달성했다. 이러한 수출 강세가 지속되고 강화될 수 있도록 2022년에는 2021년(2,156억 원)과 유사한 규모인 2,150억 원을 수출지원사업에 투입한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7일(월) ‘2022년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 통합공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2021년 전 세계 물류대란에 대응한 해상·항공운임 지원 등으로 물류애로를 해소한 것과 더불어, 비대면 전시회와 수출상담회 등 바이어 매칭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이 중소기업 수출액 최고치를 달성한 것에 초석을 다진 것으로 평가된다.


이러한 수출 강세가 지속되고 강화될 수 있도록 2022년에는 2021년(2,156억 원)과 유사한 규모인 2,150억 원을 수출지원사업에 투입한다.



▲ 2022년 중소벤처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



물류비 보조와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 확보, 수출바우처를 통한 성장사다리 구축, 온라인수출 마케팅과 중소기업 국가대표 공동브랜드 홍보 강화 등을 중점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고운임 등 전 세계적 물류난이 지속됨에 따라 2022년에도 물류바우처,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 등 수출물류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물류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에 물류 전용바우처를 최대 2천만원 발급하고, 그 중 70%를 보조한다. 다만, 2022년 수출바우처에 선정된(2022.2월 예정) 이후에는 2022년 물류바우처를 신청할 수 없고, 수출바우처의 ‘국제운송비’ 메뉴를 통해 해상·항공운임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에이치엠엠(HMM)과 협업을 통해 고정운임으로 장기운송계약을 지속 지원하며,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 특송운임 할인, 풀필먼트 서비스 보조 등 다방면으로 물류난에 대응할 계획이다.


수출바우처 지원규모는 2021년 1,064억 원보다 늘어난 1,075억 원이다. 기존에는 수출실적별(내수~강소), 혁신분야별(스마트제조, 브랜드K 등)로 구조가 복잡했으나, 지원 효율화를 위해 수출실적별 5개 트랙으로 통·폐합했고, 이에 따라 수출실적 단계별로 지원받는 기업 수가 늘어났다.


또한, 수출바우처 서비스 공급기관에 대한 평가기준을 강화하고, 우수 공급기관을 선별·우대함으로써 참여기업의 만족도 제고와 스케일업을 지원한다.



▲ 수출바우처 사업 신청대상



온라인 수출실적도 2020년 대비 75%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플랫폼과 자사몰을 활용한 해외 진출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쇼핑몰 내 실시간방송판매(라이브커머스)를 상시 운영하고, 수출실적이 없는 기업도 자사몰 구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서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 국가대표 중소기업 공동브랜드인 브랜드케이(K) 4기 제품을 110여개 추가 선정하고 수출바우처,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 등 수출사업에 참여시 가산점 부여 등을 통해 선정기업의 해외 판로를 지원한다.


대기업 인프라를 활용해 중소기업 우수제품의 수출마케팅도 확대 지원한다. 국내 홈쇼핑사와 협업해 중소기업의 해외 홈쇼핑 진출을 돕고, 콘텐츠 대기업과 중기 제품을 세계에 홍보할 한류 연계 마케팅도 제공한다.



▲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사업 지원내용



수출인큐베이터(BI)를 활용한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도 강화된다. 수출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시장조사, 바이어 발굴 등 해외시장 사전테스트 기회를 제공하는 수출인큐베이터 사전입주제가 본격 도입된다.


해외규격인증 획득을 위한 시험·심사·인증비용과 컨설팅을 지원받고 싶은 기업은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사업을 신청하거나, 수출바우처 내에서 ’해외규격인증획득‘ 서비스 메뉴를 활용할 수 있다.


특수화장품, 보건식품, 반도체 등 인증이 장기간 소요되는 기업은 ’해외규격인증획득사업’에 참여함으로써 3년간 지원받을 수 있고, 디자인개발, 홍보·광고 등 다른 서비스와 함께 해외규격인증을 1년간 지원받으려는 기업은 ‘수출바우처사업’을 신청하면 된다.



▲ 지원사업 비교



중기부 강기성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2021년 수출 신기록 달성 흐름이 2022년에도 지속되고 확대될 수 있도록 선도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온라인수출 지원·물류애로 해소 등 환경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해 우리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개별 사업별로 공고가 진행되며, 사업 신청 등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 고비즈코리아를 참고하면 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이달의 신기술

전체기사

이달의 신개발품

많이 본 기사

이달의 신제품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