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재료연구원, 소재·부품·장비 ‘N-Lab.(국가연구실) 성과발표회’ 개최 2021-12-17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 한국재료연구원이 12월 16일(목) 재료연구원 연구1동 세미나실에서 ‘N랩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 (사진) 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기계신문] 한국재료연구원(KIMS)이 지난 16일(목) 경남 창원 소재 재료연구원 연구1동 세미나실에서 ‘N-Lab.(국가연구실) 성과발표회’를 개최하고 소재·부품·장비 분야 산·학·연·관 전문가들과 의견 공유를 위한 시간을 가졌다.


정부는 지난 2019년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핵심품목 수출규제 방침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을 수립 및 자립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N-Lab.(국가연구실), N-Facility(국가연구시설), N-Team(국가연구협의체) 등을 일컫는 이른바 ‘국가 연구인프라(3N)’ 정책을 시행한 바 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표 연구실과 연구시설의 역량을 국가 차원에서 한데 묶어, 핵심품목에 대한 안정적인 연구 수행과 일본의 수출규제와 같은 긴급한 상황 시 신속히 대응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재료연구원의 N-Lab.(국가연구실)은 철강재료연구실, 타이타늄연구실, 알루미늄연구실, 금속분말연구실 총 4개로, 이날 행사에서는 해당 부서의 실장들이 연구실을 대표해 그동안의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행사장에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산·학·연·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 한국재료연구원 양상선 금속분말연구실장이 N-Lab. 연구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해당 연구성과는 철강재료연구실의 ‘630도급 페라이트계·마텐사이트계 내열강 크립 수명 및 강도에 미치는 각 합금 원소별 영향 분석’ 타이타늄연구실의 ‘에너지 플랜트용 타이타늄 신소재 및 블레이드 제조 기술의 이전 그리고 타이타늄 소재·부품실증센터 구축 지원’ 알루미늄연구실의 ‘고항복강도 6000계 알루미늄 합금 개발과 자동차 부품 적용을 위한 성능 평가’ 금속분말연구실의 ‘모터용 연자성 고유합금 개발과 세계 최고 수준의 네오디뮴(Nd) 저감 영구자석 개발’이다.


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은 “정부가 출연연 소속의 연구실을 ‘국가연구실’로 지정하고 핵심품목을 중심으로 산학연 연계와 현장 기술지원, 기술개발 방향 등을 제시할 수 있게 함은 각 연구실이 자부심과 함께 책임감을 동시에 느껴 국민을 위한 우수 연구성과를 창출해달라는 의미였다”며 “이번 성과발표회가 우리나라의 소부장 경쟁력 강화 제고는 물론, 이의 국산화 및 수입 다변화 달성을 위한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이달의 신기술

전체기사

이달의 신개발품

많이 본 기사

이달의 신제품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