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울산시-전자통신연구원, 지능형 전력구동 모빌리티 부품 개발 지원 추진 2021-07-23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 울산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23일(금) ‘지능형 전력구동 핵심부품 지원 기반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울산지역 자동차산업의 고부가 가치화와 관련 기업의 기술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지원 기반이 구축된다. 울산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23일(금) ‘지능형 전력구동 핵심부품 지원 기반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권수용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구자록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 기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지능형 전력구동 모빌리티 부품 지원센터 인프라 구축 지역 혁신기관 연계 플랫폼 구축 기업의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지원 체계 구축 기술지원을 위한 설계 개발장비 구축 지역 내 연구개발(R&D) 역량 보유기업 확보를 위한 전문인력 양성 등에 적극 협력한다.


앞서 울산시는 올해 초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 지역거점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신규 사업으로 ‘지능형 전력구동 모빌리티 부품 지원센터 구축사업’을 신청해 선정됐다.


울산 중구 혁신도시 내 설치 운영되는 ‘지능형 전력구동 모빌리티 부품 지원센터’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주관하고 울산테크노파크,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이 참여한다. 관련 사업은 오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추진된다.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은 “미래 자동차의 핵심기술인 전장부품 및 구동부품 특화 기술지원 기반 구축을 통해 지역 자동차산업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고자 한다”며 “지능형 전력구동 모빌리티 부품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한 협력이 자율주행, 지능화 전장·전력구동부품 개발 등 울산의 미래 자동차산업으로의 전환에 기여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은 그동안 자동차 생산의 최대 집적지임에도 불구하고 미래차 핵심부품 개발을 위한 지원 기반이 부족하여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어려웠다”며 “지능형 전력구동 핵심부품 지원 기반 구축을 통해 울산 내연기관 자동차 부품산업을 고부가가치 지능형 전력구동 모빌리티 부품산업으로의 전환을 이끌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이달의 신기술

전체기사

많이 본 기사

이달의 신제품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